본문 바로가기

Camera

나의 첫번째 RF Camera, CONTAX G2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 버린 CONTAX, 교세라에서 카메라 사업을 철수한 지 10년이 지난 지금도 콘탁스에 대한 향수는 카메라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기억하고 아쉬워하며, 여전히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 한가운데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어버린, AF가 되는 필름 RF 카메라 G2가 존재한다. 교세라가 카메라 사업을 철수하지 않고 계속 개발을 진행했다면 지금쯤 아주 훌륭한 디지털 AF가 되는 RF 카메라가 존재하고 있지 않을까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G2의 외관은 티타늄 합금으로 되어 있어 상당히 고급스럽다. 카메라 자체에서 보여주는 모양새는 각진 곳이 없는 수려한 곡선으로 크기와 짜임새에 있어 어떤 바디에도 밀리지 않는 G2만의 뛰어난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G2를 소유하고 싶은 욕망은 ..
스냅 사진의 최강자, RICOH GR 스냅 사진을 위한 카메라 선택 기준이 되는 요소로서 편리한 조작성과 기동성, 휴대성은 필수사항이고 다양한 사진의 개성까지 표현해 줄 수 있는 카메라가 있다면 가히 최고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GR을 선택하게 된 계기는 무거운 SLR 카메라를 매고 등산을 하기가 버거워서였고, 소소한 일상을 촬영하는데 굳이 SLR을 동원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 잡지에서 GR의 사용성에 있어 잘 표현을 해놓은 글이 있다. “가끔 눈앞에서 기가 막힌 상황이 벌어질 때가 있다. 그것은 구름 사이로 비추는 한줄기 햇빛일 수도 있고, 명동 한복판에서 게릴라 콘서트를 펼치는 아이돌 가수일 수도 있다. 휴대폰을 꺼내 사진을 찍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럴 때 주머니에서 꺼낼 수 있는 카메라가 있다. 바로 리코 GR..
한장의 사진이 말해준 Leica Minilux 안개가 자욱한 강가에서 작은 뷰파인더를 통해 레이아웃을 잡고 반 셔터를 눌렀을 때 초록색 불빛이 OK 사인을 주면 셔터를 누른다. 미니룩스가 촬영 시 뷰파인더를 통해 주는 정보는 초록색 불빛이 들어와 고정되느냐 깜박이느냐 이것 외에는 없다.(깜박일 때 찍으면 초점이 안 맞는다) 뭐 이런 심심한 카메라가 다 있을까? P&S 카메라 중 소위 럭셔리라는 카메라가… 생김새도 벽돌을 찍어 놓은듯한 모습, T3, TC-1에 비해서 큰 크기에 우스개 서러운 소리로 라지룩스라고 하는 분도 있다. 현상을 해보고 집으로 돌아와 스캔을 해보니 럭셔리라는 단어가 괜히 붙은 것이 아니었다. 위의 사진이 말해주듯 청아하고 투명한 느낌에 안개가 자욱한 강가를 아련하게 표현해주는 매력은 “뭐 이런 심심한”이란 생각을 깨끗하게 잊게 ..
중후한 멋을 지닌 Leica MP Anthracite 전자기술의 발달로 M7은 Auto Exposure 기능을 내장하여 빠르고 편리한 셔터스피드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배터리의 수명이 다 되면 작동 자체가 되지 않는 한계를 가지고 있었다. 물론 요즘 나오는 모든 디지털 카메라 역시 배터리가 없으면 작동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기존의 M6은 배터리가 없어도 얼마든지 촬영이 가능한 기계적 베이스를 갖추고 있었던 것에 비해, 배터리가 없다고 촬영이 되지 않는 M에 대해 라이카 유저들은 상당한 아쉬움이 있었을 것이다. 이런 니즈에 부합된 모델이 다름 아닌 MP가 아닌가 추측해 본다. 과거 필자가 중고장터를 통해 M3를 구입 했을 때 판매자분께서 의례, 지금 어떤 바디를 사용하세요 라고 물었다. MP를 사용한다고 답했더니 순간 놀란 모습으로 아! 그 귀한..
심플 그 자체 D-Lux5 D-Lux5는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블랙 색상의 디자인에 빨간 심볼이 마치 영화 터미네이터의 한 장면을 연상시킬 만큼 강력한 인상을 주는 카메라였다. 작은 크기와 무게는 휴대에 용이하고 편리하다 보니, 소소한 일상은 물론 여행과 장거리 산행 시에 좋은 동반자와 같은 느낌을 준다. DC Vario-Summicron 렌즈는 자연광에서 인물, 풍경, 건축촬영, 취재활동, 근접 촬영에 이르기까지 풍부하고 섬세한 촬영을 할 수 있게 설계되었고, 최상의 사진 품질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소형이지만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다목적성 제품이라고 소개는 되어 있으나 광고와 홍보는 어디까지나 구매자가 판단해야 할 몫이다. D-Lux5의 특징 1/1.63 인치 CCD와 라이카 렌즈를 통한 뛰어난 결과물 F2.0의 밝은 ..
Leica Barnak을 연상 시키는 X1 X1을 바라보고 있으면 자연스럽게 과거 뛰어난 자태로 명성을 얻었던 바르낙이 연상된다. 한마디로 라이카의 전통을 계승한 느낌이다. 라이카 X1은 APS-C 타입의 1.5크롭 1,200만 화소 CMOS를 사용한 라이카가 독자적으로 만든 최초의 디지털 콤팩트 카메라다. 무엇보다 24mm Elmarit F2.8 렌즈가 표현해 주는 깊고 진한 색감과 개방에서부터 느껴지는 선예도와 묘사력은 역시 라이카라는 탄성이 나올 정도로 높은 사진의 퀄리티를 여실히 보여준다. Leica X1 사양 렌즈 : Leica Elmarit 1:2.8/24 ASPH 6군 8매(비구면렌즈 1매) 초점 거리 : f=24mm (35mm 환산 시 36mm) 촬영 범위 : 표준 60cm-무한대, 매크로 30cm-무한대, 수동 30cm-무한대 I..
Leica의 로망, Black paint body M6 Millennium 라이카는 새로운 천 년을 시작하는 2000년을 기념하여 M6 Millennium Black Paint Body를 총 2,000대를 한정 생산하여 판매하였다. 이 모델은 2,500,000 ~ 2,502,000번까지의 고유한 시리얼 넘버를 갖고 있으며 블랙 에나멜페인트 도장으로 마무리된 M6 TTL 모델로 탄생되었다. M6 밀레니엄 모델은 기존의 20개가 넘는 M6 한정판과는 본질적으로 다르다. 한정판의 의미와 컨셉이 명확할 뿐만 아니라, 기념의 의미도 분명하기 때문이다. 밀레니엄 바디의 특징은 크게 3가지로 볼 수 있다. 첫 번째, M6 TTL 바디를 기본으로 필름 리와인드 노브와 필름 어드밴스 레버가 과거의 M3 형태로 변경하여 클래식 바디의 고풍스러운 디자인을 표현했다. 두 번째, 광택이 흐르는 블랙 ..
LEICA CM  CM(Compact M)은 기존의 M 시리즈보다 결코 컴팩트하지 않다. 두께는 오히려 기존의 M에 비해서 더 두껍다. CM이 P&S(Point & Shot)계의 럭셔리 카메라 중의 하나로 손꼽히는 이유는 40mm Summarit 렌즈가 주는 따뜻하고 투명한 사진 때문이 아닐까 싶다. CM의 경우 기존의 미니룩스와 같은 렌즈를 사용하고 있어 많이 비교되고 있는데, 촬영 정보로 연두색 점등만이 전부였던 미니룩스에 비해서 셔터스피드와 조리개값을 제공함으로 촬영에 안정감과 신뢰감을 준다. Leica CM Technical Date 렌즈 : LEICA SUMMARIT 40mm/f2.4 (4군 6매) 뷰 파인더 : -3.0~+1DPT 디옵터 보정 뷰 파인더 배율 : 0.4x 초점 범위 : 0.7~무한대 노출 모드 ..
The Camera No.1 TC-1 TC-1의 첫인상은 티타늄의 은은한 광택이 고급스럽게 다가오며, 독특한 조리개 형태는 심플한 디자인에 세련된 포인트를 준 느낌이다. 라이카 디자인과 견주어도 전혀 손색이 없는 훌륭한 외관만으로도 미놀타에서 얼마나 공을 들여서 제작했는지 쉽게 알 수 있다. 하지만 TC-1은 필자에게 있어 No.1이 아닌 애증의 카메라일 것이다. TC-1을 카메라샵에서 처음 봤을 때 그 앙증스러움과 손에 감기는 맛이 왠지 남다르게 다가왔다. 조만간 보너스 받으면 상태 괜찮은 놈으로 하나 장만해야겠다는 그날의 생각은 애증이란 단어의 출발점이었을 것이다. 한 달 뒤쯤, 드디어 그 샵에 괜찮아 보이는 TC-1이 나타났다. 기분 좋게 입금을 하고 카메라를 받았다. 테스트 겸 열심히 찍어봤다. 그런데 웬걸 아래의 사진처럼 빛이 샌 ..
라이카의 부활을 알린 스테디셀러 M6 라이카사가 야심 차게 준비한 M5는 최초로 노출계가 내장된 M 시리즈였으나 외관에 있어 기존 시리즈의 계보를 벗어나 파격적인 변신(크기, 무게)에 라이카 유저들로 부터 외면을 당했다. 1970, 80년대는 SLR 카메라의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을 했고, 일본 카메라 메이커들이 라이카를 위협할 만큼 급성장한 시기였기에 라이카의 고민은 점점 깊어졌을 것이다. 심열을 기울인 역작이 진열대에서 고객들의 손길을 외면받고, 창고에 재고가 쌓여 간다는 것은 기존의 명성이 하루아침에 땅바닥으로 떨어지는 가슴 철렁한 사건이 아니었나 싶다. 급기 하는 RF 생산을 더는 하지 않고 SLR 개발에 전념하겠다는 말까지 나왔지만 역시나 그 시장에서도 일본의 카메라들에 참패를 당하고 회사의 존립조차도 힘겨워졌을 즈음 M의 부활을 ..
M2 Mania를 위한 M2-R M2-R은 M2와 동일한 외관을 지녔다. M4가 클래식과 모던 바디의 가교 역할을 수행했다면 이 바디는 M4의 실용성과 M2의 클래식한 외관을 갖춘 프로페셔널한 바디라고 볼 수 있다. 이 바디의 탄생 기원은 베트남 전쟁에 있다. 전쟁이라는 극한 상황에서 카메라의 내구성은 보도사진가들에게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문제였을 것이다. 포탄이 떨어지고 총성이 빗발치는 전장에서 사진 촬영에 임한다는 것은 카메라를 소중하게 다룰 수 있는 여유와 조심성은 존재할 수 없다. 미국의 요청으로 만들어지게 된 M2-KS는 기존의 M2에 Film Rapid Loading System을 적용하였고, 내구성을 강화하여 최악의 상황에서도 촬영 할 수 있도록 스페셜하게 만들어졌다. 이것을 민간인에게 판매하게 된 것이 다름 아닌 M2-R..
클래식 바디의 혁신을 이끈 Leica M4 많은 라이카 유저들은 클래식 바디의 기계적 성능과 완성도에 있어, M4를 클래식 바디의 최고봉으로 평가하고 있다. M4의 가장 큰 강점은 처음으로 적용된 Film Rapid Loading System과 크랭크 방식의 필름 감기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실재 M3, M2의 시스템보다 빠르고, 필름 바디 시리즈 마지막인 M7까지 그 맥락이 이어진다. 이 같은 획기적인 모습을 본다면 Leica M4는 클래식 바디보다는 모던 바디에 가깝다고 해야 할 것이다. 그렇다고 모던 바디라고 하기에는 노출계가 없다는 것이 기준 아닌 기준이 되어버린 지금, 라이카는 M3의 탄생 이후 현재까지 계속된 제품 Upgrade를 통해서 M의 편리성과 기능성을 지속해서 발전시켜왔다. 그 가운데 위치한 M4는 클래식 바디와 모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