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ne of Photo

길양이의 눈인사


고양이의 눈인사는 상대에 대해 공격할 의사가 없고, 잘지내자는 의미라고 한다.
고양이를 대할 때 고양이와 높이를 맞춰주는 것이 좋다. 눈을 지긋히 감았다. 다시 뜨며 바라본다.
옆에 있는 식당 아주머니가 이녀석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주신다.

늘 이시간이면 이곳에 와서 일광욕을 한다고, 사람이 지나다녀도 꿈쩍도 하지 않고 이곳에 앉아 이렇게 볕을 쪼이다

남겨진 음식물을 전해주면 그제야 아침 식사를 하고 어디론가 살아졌다. 다음날이면 어김없이 이렇게 앉아 있다고 하신다.


'One of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둥지 잃은 새끼  (0) 2017.09.05
관찰과 휴식 사이  (0) 2017.09.05
길양이의 눈인사  (0) 2017.08.30
바라보다  (0) 2017.08.30
풍경 사진  (0) 2017.08.10
이제 그만  (0) 2017.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