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ens

Minolta 40mm M-ROKKOR F2.0 40mm M-Rokkor는 세 가지 모델이 존재한다. 첫 번째가 1973년 Minolta Leitz CL과 같이 발매된 4군 6매의 M-Rokkor-QF 모델로 일본 내수용으로 판매되었다. 두 번째는 M-Rokkor-QF의 후기 모델로 렌즈 전면에 MINOLTA M-ROKKOR 1:2 f=40mm 시리얼 번호가 각인되어 있다. 세 번째는 1981년 라이카와 관계를 정리한 후 CLE 용으로 생산된 40mm M-Rokkor인데, 렌즈 코팅을 개량하고 무게는 기존 125g에서 105g으로 가벼워졌고, 전장은 22.5mm보다 2mm 길어진 24.5mm로 변경되었으며, 전면에 MINOLTA M-ROKKOR 40mm 1:2 파이 40.5m라고 각인되어 있다. 이 Rokkor 렌즈는 라이츠 Summicron-C 렌즈..
강력한 컨트라스트를 뿜어내는 Leica Summicron 35mm F2.0 ASPH 라이카 렌즈의 성능을 논할 때, 그 기준으로 항상 거론되는 렌즈가 있다. 수많은 종류의 라이카 렌즈 중, 객관적인 성능에서 정점에 있다고 할 수 있는 렌즈, 바로 Leica Summicron 35mm F2.0 ASPH 렌즈다. 라이카 렌즈의 가장 중심 라인을 이루는 이 렌즈는 매우 샤프하고 콘트라스트가 높은 이미지를 보여주며, 개방에서도 가장 뛰어난 퀄리티를 약속한다. 이 렌즈는 모든 렌즈의 성능 비교에 기준이 되며, 룩스 렌즈보다 가볍고 가격은 저렴하나 성능은 더 뛰어나다고 볼 수 있다. 사람들은 35mm Summilux가 라이카 렌즈 중에는 최고라고 한다. 이 견해에 대해서 반기를 들 라이카 마니아는 아마 없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35mm Summicron은 버전과 관계없이 모두 훌륭한 성능을 가진..
클래식 렌즈의 결정체, Leica Summilux 50mm 1.4 1st 클래식 렌즈가 라이카 유저들에게 반세기가 지난 지금도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은 견고한 만듦새는 기본이고, 렌즈의 종류와 세대별로 고유한 특성과 맛을 지니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또한, 클래식 렌즈의 수려한 외관은 M 바디와 매칭되었을 때 더욱 세련미가 돋보여 바라보는 이의 시선을 머물게 한다. 현대의 렌즈들은 많은 진화를 거쳐오면서 성능적인 측면에서는 상당한 발전을 이루어왔지만, 외관은 룩스, 크론 등 비슷한 원통형 디자인으로 현대적 느낌은 있지만 고유의 수려함은 느껴지지 않는다. 아직도 클래식 바디를 사용하고 있는 많은 라이카 유저들은 상태가 좋은 클래식 렌즈들에 혈안이 되어 있는 것도 사실이다. 1세대 35크론/ 룩스 렌즈는 흘러온 세월에 비해 가격이 상당한데, 이 렌즈는 라이카 역사상 가장 단명한 ..
Leica 90mm Elmarit F2.8 여행을 떠나게 되면 항상 챙기는 렌즈 중에 하나지만, 실제 사용 햇수는 그리 많지 않다. 그 이유는 라이카 카메라가 스냅 사진에 더 적절하다는 생각과 뷰파인더를 가리는 렌즈의 길이 때문이 아닐까 싶다. 그래도 여행하며, 가끔은 표준렌즈로 한계를 느끼는 아쉬운 풍경과 장면을 촬영하기에는 이 렌즈만큼 좋은 렌즈를 찾기는 어려울 것이다. 90mm 렌즈는 어떠한 사물을 주의 깊게 바라볼 때의 시각을 표현해주기에 적당한 화각이다. 주제를 돋보이게 하는 자연스러운 원근감과 적절한 아웃포커싱의 맛은 F2.8이라는 다소 어두운 조리개값에서도 준 망원렌즈만의 탁월한 표현력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 렌즈의 우수한 광학 성능에 의해서 만들어진 압축 효과는 클로즈업 사진의 묘사를 한층 샤프하고 기품있게 표현해준다. 90mm E..
벨런스가 뛰어난 50mm Summicron 4th 50mm Summicron 4세대는 라이카 최고의 렌즈들을 선별하는 그룹에 속해 있는 만큼 상당히 뛰어난 렌즈로 알려져 있다. 클래식 더블 가우스 설계를 한계치까지 끌어올린 이 렌즈는 매우 높은 수준의 화질을 제공하며, 35mm Summicron과 더불어 최고의 해상력을 자랑한다. 흑백과 컬러 모두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보여주고, 라이카 렌즈의 모든 세대에서 벨런스가 뛰어난 렌즈로 평가받는다. 같은 화각의 룩스 렌즈에 비해 중고가가 절반 이하라는 점은 상당히 매력적이라고 할 수 있다. 가격이 낮다고 해서 룩스 보다 못한 렌즈라고는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 생각은 잘못된 생각이며, 성능 면에서는 오히려 룩스를 뛰어넘는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많다. 실제로 조리개 한단 차이를 제외한다면 룩스 렌즈에 비해 높은..
Leica 35mm Summilux F1.4 ASPH FLE 35mm 렌즈는 적당히 넓은 화각과 자연스러운 원근감의 표현으로 인물, 풍경, 스냅 사진에 이르기까지 사용성이 좋아 카메라 전 메이커에서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대부분의 유저들은 F2.0도 상당히 밝은 렌즈인데도 불구하고 조리개 한단 차이인 F1.4에 강한 집착을 보인다. F1.4에서 보여주는 보케와 아웃포커스 사진, 실내 촬영이 잦은 유저에게는 나름의 장점으로 다가오기 때문일 것이다. SUMMILUX하면 항상 따라다니는 수식어가 있다. 투명하면서도 맑고 화사한 느낌, 세밀한 펜으로 그린 듯한 섬세함과 극도로 뛰어난 아름다운 보케.. 세밀한, 극도로 이런 수식어를 제외한다면 위의 말에 동의하지 않을 라이카 유저는 없을 것이다. 라이카 유저들은 이 렌즈에 대한 애착이 대단하다. 현상소 실장님은 35룩..
Minolta 28mm G-Rokkor F3.5 28mmG-Rokkor F3.5는 1998년 미놀타 장인의 손에 의해, L 마운트 렌즈로 2,000개가 한정 생산되었다. 한정판답게 박스에서 부터 상당히 고급스러움이 느껴진다. 렌즈의 만듦새는 미끈한 공예품과 같이 정교하며, 알루미늄을 사용하여 렌즈가 상당히 가벼우며, 후드 역시 같은 알루미늄으로 제조 되었다. 원래 TC-1 콤팩트 카메라에 사용되었던 렌즈를 라이카 스크류마운트용으로 한정 생산한 렌즈다. 5군 5매의 렌즈 구성을 가지고 있으며 2장의 비구면 렌즈를 사용했는데, 독특한 것이 3개의 비구면을 가지고 있는 점이다. 조리개 전면에 있는 렌즈는 앞, 뒷면이 다 비구면이고 조리개의 뒷면에 위치한 렌즈는 한 면만 비구면으로 되어있다는 점이 이 렌즈의 개성이 돋보이는 구성이다. G-Rokkor 28mm..
Rollei Sonnar 40mm F2.8 HFT 진한 색상과 미묘한 빛의 해석이 남다른 Rollei Sonnar 40mm F2.8 HFT는 Rollei 35 RF와 세트로 출시 되었다. Rollei 35 RF 바디는 Besa R2 바디와 같으며, 파인더는 라이카 바디에 비해 크고 밝은 편이고 역광과 사광에서도 화이트 아웃 현상이 생기지 않는다. 이 바디에 기본 장착되었던 Sonnar 40mm 2.8 HFT(High Fidelity Transfer의 약자로, 짜이스와 롤라이에서 개발한 멀티코팅 기술이다) 렌즈는 해상도와 색감에 있어 라이카 유저들에게도 정평이 나 있다. 하지만 수량이 많지 않아 중고샵이나 장터에서도 일 년에 한두 개 볼까 한 렌즈다. 롤라이 35 RF와 유사한 실버 색상은 바디의 컬러보다 약간 진한 색상이며, 별도로 발매된 블랙 색상은 ..
50mm Summicron F2.0 1st DR(Dual Range) DR(Dual Range)의 가장 큰 특징은 근거리 촬영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클래식 렌즈의 최단 촬영 거리는 대부분이 1m이며 4세대 이후부터 70cm로 최단 거리가 변경되었다. 물론 비조플렉스와 같은 특수 장치를 통해서 얼마든지 근거리 및 접사 촬영도 가능했지만 일반 사용자들에게 있어서 근거리 촬영은 먼 이야기였다. 그러나 라이카는 이미 오래전에 즈미크론 DR을 통해서 근거리 촬영이 가능하도록 제작되었다. 미국 사진잡지인 Modern Photography에서 테스트한 바에 의하면 가장 해상력이 좋은 즈미크론이라고 발표하였다. DR은 높은 해상력과 낮은 콘트라스트 그리고 뛰어난 아웃포커싱 능력의 절묘한 조화로 오늘날까지도 수많은 라이카 사용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그리고 모든 50mm 렌즈 중 가장 ..
Leica 40mm Summicron-C F2 이 렌즈는 Leica CL 전용으로 출시된 컴팩트타입의 렌즈로 만들어졌다. 라이카 렌즈를 정리한 포켓북에 보면 스냅 촬영과 여행용으로 휴대가 편리한 장점을 가졌고, 35mm와 50mm의 아쉬움을 보완할 수 있는 매력적인 렌즈라고 했다. 이 렌즈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작고 가벼운 무게에 한 번 반하고, 40mm라는 편안한 화각에 두 번 반한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40mm SUMMICRON-C F2는 미놀타 40mm Rokkor F2.0 렌즈와 같은 설계 구조로 되어 있다고 하는데 코팅과 구경이 다르게 만들어져서 결과물에 차이가 있다는 것이 유저들의 설명이다. 크론 렌즈답게 개방에서 화질이 뛰어나고 보케 또한 부드럽다. 35mm 크론 2, 3세대의 렌즈와 비슷한 시기에 발매가 되어서인지는 몰라도 크기는 더..
클래식 엘마의 완성 Leica 50mm Elmar F2.8 엘마는 라이카 렌즈의 모체라고 할 만큼 오랜 시간 다양한 종류들로 오늘날까지 그 명백을 이어오고 있다. 어찌 보면 엘마 렌즈는 라이카의 산증인과도 같은 존재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오리지널 엘마의 종착점. 고전적 외형과 우수한 성능으로 많은 사진가와 수집가들이 이 렌즈를 찾는다. 엘마는 사용상의 불편함을 배제할 수 없을지 모르지만, 라이카 렌즈의 양대 축인 크론과 룩스 사이에서 독자적인 존재로서 두 축에서 느낄 수 없는 엘만만의 깊은 맛과 미묘한 분위기를 연출 해주는 개성에 엘마니안이란 신조어를 만들었을 만큼 두터운 마니아층을 갖고 있다. 뛰어난 계조표현을 보이며 질감 표현력 또한 무척 뛰어나고 f2.8의 밝기에도 불구하고 개방 시 부드럽고 훌륭한 아웃포커스를 보여준다. 손끝으로 조리개를 조정해야 했던..
라이카 렌즈의 개성을 담은 35mm Summaron F2.8 이 즈마론 렌즈는 세월을 비껴간 동안의 연예인을 떠올릴 만큼 상태가 아주 좋다. 58년 전 한 사람이 구입해서 소중히 사용하고 잘 관리한 결과일 것이다. 즈마론의 생김새는 6군 8매와 동일한데, 전면의 명판이 Smamaron이라 되어있고, 조리개 수치가 2.8이라는 차이와 내부적으로 4군 6매의 Classical Double-Gauss 형태로 차이가 존재한다. 촬영을 해보면 컬러에서는 색상이 진하고 원색에 가까운 컬러를 보이지만, 6군8매의 경우는 파스텔톤에 가깝고 사진의 디테일이 좀 더 세밀한 느낌이다. 하지만 흑백에서는 선이 굵고 전반적인 톤이 묵직하며 F4 이상의 조리개 수치에서는 가히 6군8매와 필적할만하고, F8 이상에서는 거의 차이를 느끼지 못하고 오히려 낫다는 평가도 있다. 외관이 같다 보니..